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핵버튼 발언에 직접 입장을 내놨습니다. 자신은 훨씬 크고 강력한 핵버튼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자기 책상에 핵버튼이 항상 있다고 말했다”며 전날 발표된 신년사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이어 헐벗고 굶주리는 김정은 정권의 누구라도 그에게 알려달라며, “나도 핵버튼을 갖고 있고 김정은의 것보다 훨씬 크고 강력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 버튼은 작동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정은은 전날 육성 신년사에서 미 본토 전역이 핵 타격 사정권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김 위원장의 발언 직후에도 “지켜볼 것”이라고 짧게 말했지만, 이틀 만에 트위터를 통해 공개적으로 반응을 내놨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역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제재와 ‘다른’ 압박들이 북한에 큰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인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으로 도주하고 있다는 예를 들었습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부르면서 “로켓맨이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를 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가해진 국제사회 제재와 함께 여러 압박들이 북한 군인들의 탈출을 유도하고, 동시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 하여금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하고 있다고 평가한 겁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이 같은 유화적 제스처에 대해 “그건 아마도 좋은 소식일 수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며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