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2일 북한에 고위급 당국간 회담을 제안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 정부가 북한에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발표 이후 하루 만입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녹취: 조명균 장관]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참가 등과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점을 감안하여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합니다.”
 
조명균 장관은 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남북이 마주앉아 평창올림픽 북측 참가 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시기와 장소, 형식에 구애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장관은 “남북 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한다고 보며,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의제,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에 대해 협의해 나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제의와 관련해 “북한 측과 사전에 교감은 없었으며” 북측이 입장을 밝혀오는 대로 협의를 통해 대표단 구성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회담이 성사되면 북한 선수단의 입국 경로와 응원단 파견 등 북한의 올림픽 참가 문제 뿐 아니라 남북 민간교류나 이산가족 상봉 등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조 장관은 특히 남북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이날 제안과 관련해서도 긴밀하게 협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고위급회담 개최를 계기로 지난 해 2월 이후 중단된 판문점 연락창구를 복원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제의는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지 28시간여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 의지를 밝히며 이를 위해 남북한이 시급히 만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우리는 대표단 파견을 포함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할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회담이 성사될 경우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 만에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남북 회담이 됩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