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정제유 불법환적에 동원된 '라이트하우스 윈모어' 호가 지난 2017년 12월 한국 여수항에 억류돼있다.
한국 정부가 억류한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 북한 선박에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에 정유제품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되는 파나마 선적의 선박이 한국 당국에 억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에 두 번째 사례입니다.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번에 한국 당국에 억류돼 조사를 받고 있는 선박은 파나마 선적의 유류운반선 ‘코티(KOTI)’호입니다.

한국 서해 평택·당진항에 억류돼 있는 이 선박은 북한 선박에 정유제품을 넘겼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북한 연계 의심 선박인 파나마 선적의 5천100t급 유류운반선 ‘코티’호와 관련해 지난 21일 평택·당진항 국가보안기관 합동회의를 가졌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어 평택직할세관의 요청에 따라 이 선박을 입출항 허가 선박으로 정하고, 출항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는 이 선박의 선원들은 대부분 중국과 미얀마인으로, 관세청과 국가정보원에서 합동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관계기관 관계자가 “이 선박의 북한 연계가 의심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명확한 혐의 내용은 아직 알지 못하며, 확인해 줄 수도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당국이 압류한 선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확인하면서도, 사안의 민감성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기 어려움을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안보리 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 관련국과 관계부처 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 관련 선박을 억류한 것은 며칠 사이에 두번째 입니다.

앞서, 지난 29일 한국 정부는 홍콩 선적 선박 ‘라이트하우스 윈모어’호가 지난 10월 19일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약 600t의 정유제품을 이전한 것으로 파악돼 해당 선박과 선원들을 억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채택한 대북제재 2375호에서 금지된 물품의 공해상 밀수를 막기 위해 북한과의 선박 간 물품 이전을 금지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