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정권을 고립시켜 핵포기 협상에 응하게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대북 압박을 계속하겠다며 중국의 추가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의 27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에는 ‘나는 우리의 외교가 자랑스럽다’는 제목이 붙었습니다. 중국, 러시아, 테러리즘 등 중요한 국제 현안에 앞서 북한 문제를 가장 먼저 다뤘습니다. 

무엇보다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대북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는 의지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국제적인 고립이 북한 정권을 압박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포기에 대한 진지한 협상에 응하도록 만들기 바란다는 겁니다. 

이어 대화의 문은 열려있지만 북한 정권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기 위해선 그럴만한 수고를 해야 한다면서, 협상 재개에 앞서 분명한 조건이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동맹과 파트너 국가들에 독자적 대북 압박을 촉구해왔고, 많은 나라들이 북한과의 외교 관계 단절과 북한 노동자 추방 조치 등과 같은 긍정적인 조치로 화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평화적 압박 캠페인’을 통해 북한의 수출 수입을 대략 90% 줄였다며, 이는 많은 경우 불법 무기 자금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북한을 미국의 최대 안보 위협으로 규정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실패한 정책인 ‘전략적 인내’를 폐기하고, 그 대신 외교적, 경제적 제재를 통한 압박 정책을 추진했다는 설명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유엔 안보리가 석탄, 철광석, 해산물, 섬유 등 다양한 북한 상품의 수출을 금지시킨 것을 포함하는 초강력 제재 3개를 채택했다는 예를 성과로 들었습니다. 

특히 중국을 설득시켜 북한에 결정적인 경제적 영향력을 발휘하도록 하는 게 미국이 추진하는 대북 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특정 북한 상품의 수입 금지와 제재를 가했지만 더 많은 걸 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기고문에서 북한 문제 외에 경제적, 군사적 강국으로 부상하는 중국과의 관계 정립, 국제 테러리즘 퇴치 의지를 밝히고, 러시아의 공세적 대외 관계에 대한 우려와 공조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