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유엔 안보리가 지난 주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가운데, 러시아와 중국이 평화적 방법을 통한 북한 문제 해결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5일 국영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누구도 한반도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며, 미국이 문제 해결을 위해 군사적 접근법을 계획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가 협상을 중재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과 북한에 긴장 해소를 위한 대화 개시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당사국이 자제력을 발휘하고,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유엔의 대북 제재가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주의적 악영향을 미치거나 "정상적인 경제 교류와 협력"에 지장을 줘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2일 북한의 원유와 정제유 연간 수입량을 제한하고, 해외 노동자 송출을 2년 이내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새 제재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에는 북한 노동자가 8만 명 이상, 러시아에는 적어도 3만 명 이상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24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전쟁 행위’라며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