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규덕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29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노규덕 한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 사진)

한국 정부는 원유와 정제유를 대폭 제한하는 내용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새 대북제재 결의 2397호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데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늘 (23일)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은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유엔 안보리는 이번 결의를 통해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인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개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이번 결의 2397호를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들을 계속하여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