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의원.

미 상원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각국이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가 22일 원유와 정제유를 대폭 제한하는 내용의 새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한 데 대해 미 상원의원이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에드워드 마키 미 상원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오늘 채택된 유엔 결의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는 한 걸음”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 상원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기도 한 마키 의원은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무엇보다 유엔 대북제재 결의는 여전히 중국 등 나라들이 북한에 연간 4백만 배럴의 원유를 보내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정권을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려면 이 같은 원유 공급을 엄격히 단속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또 유엔 안보리 결의가 대북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국가를 처벌할 수 있는 강제력이 결여돼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일부 국가들이 유엔 제재 결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들이 결의를 반드시 이행하도록 하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북한의 위협이 증가해 왔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북한에 원유 공급을 중단하도록 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제적인 압박과 외교적 관여가 함께 병행됐을 때만이 북핵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