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왼쪽)이 19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왼쪽)이 19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선 북한이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때까지 대북 압박을 늘리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지 않으면 미국은 대화할 수 없다고 틸러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We can’t talk unless North Korea is ready to talk. And I think we have been indicating that we have been waiting for them to indicate the readiness to talk.”

틸러슨 장관은 19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의 대화 신호를 기다려왔음을 시사해왔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알아야 할 중요한 사실은 대북 압박 캠페인이 약해지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이를 조금도 뒤로 돌리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But what is important for the North Korea to know is that this pressure campaign will not abate, we will not be rolling any of it back, it will only be intensified as time goes by, and it will remain in place until they agree to give up their nuclear weapons and allow us to verify that in fact that is what they have done.“

미국의 대북 압박 캠페인은 시간이 갈수록 강화될 것이며,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이에 대한 미국의 검증을 허용하는데 동의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대북 압박 캠페인이 존재하고 유엔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두 건의 대북 결의를 채택한 이유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백악관이 북한과의 외교적 대화를 거절한 적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Well, the White House’s position on talks, they have not rejected diplomatic talks…”

그러면서 제재와 외교적 압박으로 이뤄진 압박 캠페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 전체가 제재를 가하고 각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넘어 독자제재를 가하는 것은 핵무기 프로그램 개발이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북한에 보여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One involves in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one that goes beyond what the UNSC calls for, but the countries are taking their unilateral actions on their own to let North Korea know that we do not accept their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programs.”

틸러슨 장관은 이 모든 행동은 대화로 가기 위한 의도라며, 그렇지 않았다면 곧바로 군사옵션을 택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악관은 외교적 대화를 지지하며, 북한이 이런 결론에 도달하길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틸러슨 장관은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로 연기할 수 있다고 밝힌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미국이 파트너 국가들인 한국, 일본과 오랫동안 실시해온 정례적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라는 어떤 계획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I am not aware of any plans to halt the long standing and scheduled and regular military exercises with our partners in South Korea Republic of Korea or our partners in Japan. These exercises have been ongoing for many years.”

그러면서 이 같은 군사훈련이 수년 동안 이어져왔고 정기적으로 실시돼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 같은 훈련 계획은 사전에 발표되며, 여기에 놀라운 점은 전혀 없다며, 이미 예정된 훈련이 변경될 것이라는 어떤 계획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 연합훈련 연기를 공식 제안했고 미국이 검토 중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9일 'VOA'에 미래의 훈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