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한 양국 군이 지난달 연합부대를 편성해 북한의 핵·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시설을 탐색하고 파괴하는 훈련을 최대규모로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달 경기도 포천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 훈련장)에서 열린 '태스크포스 아이언 레인저스'(Task Force Ir...
미한 양국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시설을 탐색하고 파괴하는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자료 사진)

미한 양국 군이 최근 유사시 북한에 침투해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WMD)를 제거하는 연습을 했습니다.

오늘 (17일) 한국군 당국에 따르면 주한 미2사단과 한국군은 지난 12~15일 경기도 의정부 미군기지 '캠프 스탠리' 등 한국 내 군사시설에서 '워리어 스트라이크' 훈련을 했습니다.

워리어 스트라이크는 한미 군이 유사시 적의 WMD를 제거하는 능력을 배양하는 정례적인 연합훈련으로, 지난 9월에도 실시됐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수백 명의 한미 군 병력과 장갑차 등 장비가 투입됐습니다.

훈련 기간 한미 군은 시가지 전투 훈련장에서 WMD를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제거하는 실전적인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훈련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정경두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주한 미 2사단 예하 화생방 부대를 방문해 훈련 보고를 받고 장병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