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미국 연방의사당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연단)이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연방의사당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연단)이 연설을 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일관된 대북 접근법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에드워드 마키 미 상원의원이 밝혔습니다.

마키 의원은 어제 (15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연설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과 관련한 외교적 목표를 계속 바꾸는 것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유엔 안보리가 개최한 장관급 회의에서 북핵 불용을 강조하면서 ‘북한 도발의 지속적인 중단’을 북핵 대화 시작의 전제로 내걸었습니다.

사흘 전 ‘전제조건 없는 첫 만남’이라는 대북 대화를 제안했던 것과 달라진 태도를 보인 것입니다.

첫 번째 대화는 전제조건 없이 할 수 있다는 틸러슨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과의 대화 조건을 분명히 했던 미국 정부의 과거 기조와 다른 것으로, 대북 접근법에 변화가 생긴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기도 했습니다.

미 상원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기도 한 마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부터 북한 위협이 증가해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 정부의 혼합된 메시지는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고 나오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북한에 원유 공급을 중단하고, 러시아는 북한 노동자 고용을 중단하도록 하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적인 압박과 외교적 관여가 함께 병행됐을 때만이 북핵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