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전쟁 절대 불가와 비핵화 원칙에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14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 내 동대청에서 열린 약 1시간 동안의 확대회담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한반도 평화와 완정을 확보하기 위한 4가지 원칙에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발표했습니다.

이날 합의된 4대 원칙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절대 용납할 수 없고, 한반도의 비핵화 원칙을 확고하게 견지하며,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모든 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며, 남북한 간의 관계 개선은 궁극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내용입니다.

또 양자 방문과 다자 정상회의에서의 회담을 비롯해 전화통화와 서신 교환 등 다양한 소통 수단을 활용해 두 정상 간 핫라인을 구축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한국이 이 문제를 계속해서 적절히 처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CCTV'는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양국이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지금 모두가 아는 이유 때문에 중-한 관계가 후퇴된 경험이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이 “더 나은 길을 닦아서 관계를 개선하는 중요한 기회”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