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위협적 언행을 비판했습니다.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뒤로 돌리라며, 전 세계적인 대북 압박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말과 행동으로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훼손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North Korea, through both its words and actions, threatens and undermines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는 북한의 전날 주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6일 미국 고위인사들의 대북 강경 발언들을 문제 삼으며,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결코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남은 것은 언제 전쟁이 터지는가 하는 시점상 문제라고 위협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북한의 끊임없고 불법적인 핵무기와 운반 수단 추구를 뒤로 돌려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 DPRK’s relentless and unlawful pursuit of nuclear weapons and the means to deliver them must be reversed.”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는 일치된 메시지를 계속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모든 나라는 북한 정권에 압박을 늘리기 위해 최대의 경제적, 외교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열려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As the Secretary said, diplomatic options remain viable and open.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finding a peaceful path to denuclearization and to ending belligerent actions by North Korea.”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말한 대로 외교적 옵션은 여전히 실행 가능하고 열려있다는 겁니다. 

최 대변인은 미국이 평화적인 비핵화의 길을 찾고 북한의 호전적 행동을 끝내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