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테러지원국 지정 조치에 대한 북한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북한이 거듭 테러를 저지른 데 따른 결과라며 다른 악의적 행동들과 일치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점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Secretary determined that the government of the DPRK has repeatedly provided support for acts of international terrorism, as the DPRK has been implicated in assassinations on foreign soil.”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2일, 북한이 이번 결정을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고 비난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북한이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행위를 지원했다는 게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판단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외국 땅에서 암살에 연루돼 온 것이 이런 판단의 근거라는 설명입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미국이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자금을 차단한다는 미명 하에 추가제재를 발표했다며 그 결과에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테러지원국 지정을 “불법.무법의 특대형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미국이 값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에 대해 테러 행위는 북한의 보다 광범위한 위험스럽고 악의적 행동과 일치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se terrorist acts are in keeping with the DPRK’s wider range of dangerous and malicious behavior. This action notifies the American people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is fully committed to constraining the DPRK's sponsorship of terrorism, and further isolates the DPRK from leveraging international diplomacy and commerce to carry out/benefit its unlawful activities.”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테러 지원을 제어하고 북한을 국제 외교와 무역에서 더욱 고립시키는데 완전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미국인들과 국제사회에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애덤스 대변인은 아프리카의 친북국가 앙골라가 19일과 20일에 북한 노동자 154명을 내보냈다는 보도와 관련해,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제재 결의를 성실히 이행할 의무가 있고 미국은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기 위해 경제적, 외교적 관계를 끊는 것을 포함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을 모든 나라에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