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최근 20개 나라가 미국의 대북 압박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이들 나라와 개별적으로 접촉해 북한 노동자와 대사관 등을 축소할 것을 요구했다는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한 달 반 사이에 적어도 20개 나라가 미국의 ‘최대 대북 압박 캠페인’에 동참해 각기 다른 조치를 취했다고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it was at least 20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at had done different things with that maximum pressure campaign. Now, that would exclude countries being involved in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various sanctions, but just countries that we’ve had conversations with alone…”

노어트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와 그 외 다양한 제재와는 별개로, 미국이 개별적으로 대화를 나눈 나라들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들 나라에 북한 노동자수 축소나 추방, 그리고 북한 대사관 축소 등을 요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where we have said reduce the size of the North Korean – number of North Korean guest workers in your country, reduce the footprint of their embassy, kick out North Korean guest workers, that type of thing.”

노어트 대변인은 또 이날 재무부가 발표한 대북 제재에 중국 기업들이 포함된 것이 중국의 대북 압박 협력을 위태롭게 만들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어떤 것도 위태롭게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대변인] “I don’t think it jeopardizes anything. Look, I think the world is – the world has come together behind this issue recognizing how destabilizing the activities are on the part of Kim Jong-un’s regime. We have a good relationship with China; that’s not going to change because we’ve made this designation.”

노어트 대변인은 전 세계가 김정은 정권의 행동이 얼마나 불안정을 야기하는지 인식하고 이 문제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중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데 따른 제재로 인해 그런 관계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