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맨 오른쪽)이 지난 20일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오른쪽 두번째)의 마중을 받으며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 귀빈 통로를 나오고 있다. 쑹 부장은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
시진핑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맨 오른쪽)이 20일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오른쪽 두번째)의 마중을 받으며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 귀빈 통로를 통해 나오고 있다. 쑹 부장은 방북 첫 날인 17일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그 다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오늘 (20일) 일정을 마치고 베이징에 돌아갔습니다.

쑹타오 부장은 평양 방문 중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을 각각 만났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0일) 정례브리핑에서 쑹 부장의 김 위원장 면담 여부에 대한 질문에 "방문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제공할 정보가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지난 17일 시진핑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왼쪽 네번째)이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 두번째)과 평양 만수대 홀에서 회담을 가졌다.
지난 17일 시진핑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왼쪽 네번째)이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오른쪽 두번째)과 평양 만수대 홀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앞서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어제(19일) 발표한 성명에서 쑹 부장이 지난 17일 최룡해 부위원장과 만나 양국 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외연락부에 따르면 쑹 부장과 최 부위원장은 북-중 양국의 전통적 우호관계는 전 지도자들에 의해 형성된 귀중한 자산이라며, 이 같은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데 서로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쑹 부장이 리수용 부위원장과 만나 양국 관계뿐 아니라 한반도와 역내 상황에 대한 상호 우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