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오른쪽)이 평양 만수대 홀에서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오른쪽)이 평양 만수대 홀에서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오늘(17일) 평양에 도착해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났습니다.

시진핑 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쑹 부장은 4명의 특사단과 함께 오늘 오후 1시50분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국제항공편으로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쑹 부장은 베이징 공항에서 지재룡 중국주재 북한대사의 배웅을 받았으며, 평양 도착 후 만수대 홀에서 최룡해 부위원장과 회담을 가졌다고 `A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쑹 부장의 이번 방북은 중국의 대북 제재 참여로 북-중 관계가 크게 악화되고, 최근 미-북 간 대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됩니다.

쑹 부장은 방북 기간 중 지난달 열린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쑹 부장이 "중-북 양측의 공동 관심사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의 대북 특사 파견은 지난해 2월 우다웨이 전 한반도사무 특별대표 이후 1년 9개월 만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