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3일 (현지시간) 필리핀 클라크 아세안 컨벤션 센터에서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3일 (현지시간) 필리핀 클라크 아세안 컨벤션 센터에서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오늘(23일) 북한의 핵 위협이 심각한 단계라며 미국과 한국, 일본 3자간 방위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위협이 전례 없이 위험하고 임박한 수준으로 증가했다며 이러한 위협 수준에 대해 다른 대응책을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필리핀 클라크에서 개최된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이 참석한 3국 국방장관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매티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유엔안보리의 규탄이 만장일치로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도발이 역내와 전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미∙한∙일 3자간 안보협력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고 말했다고 한국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