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7일 에스토니아 탈린의  EU 외교.국방 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도착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7일 에스토니아 탈린의 EU 외교.국방 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도착했다.

유럽연합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중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EU)은 북한에 대한 제재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7일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날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EU 외교.국방 장관 회의 참석에 앞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모게리니 대표] "I would propose to ministers today to strengthen economic pressure on North Korea……"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하고, 보다 강한 경제적 조치들을 채택할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지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또 유럽연합이 새로운 대북 독자 제재를 시작하고, 모든 나라들이 기존의 대북 경제 제재 조치들을 전면 이행하도록 만들기 위해 동반자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잇단 도발과 관련해, “우리가 오늘날 다른 수준의 위협에 직면해 있고, 이는 국제 평화와 안보, 비확산 체제에 대한 분명한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의 입장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강화하고, 동북아와 국제 동반자 국가들과 단합된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제재 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모게리니 대표는 강조했습니다.

[녹취: 모게리니 대표] "The EU has always been convinced that economic pressure alone is never sufficient …"

유럽연합은 경제적 압박 만으로는 부족하다고 확신한다는 겁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연합이 항상 동북아와 국제 동반자 국가들, 국제사회, 심지어 북한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는 대화의 길을 제의하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가 대화와 외교를 통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강화하는 것이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7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중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아세안 사무국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북한의 행동은 한반도의 긴장을 높이고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국제법과 국제사회의 중대한 우려를 무시하는 것은 북한이 한반도가 직면한 진정한 문제에 대한 의미 있는 대화에 나설 진정성이 있는지 의문을 갖게 만든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세안 외무장관들은 북한에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협상 테이블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협상 만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의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세안 장관들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건설적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