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맞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맞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또 다시 도발하면 견딜 수 없는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도발 금지선을 의미하는 이른바 ‘레드 라인’에 다가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북한은 더 이상 위험한 도박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념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도발의 금지선을 의미하는 이른바 ‘레드 라인’의 임계치에 점점 다가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만약에 북한이 또 다시 도발을 한다면 북한은 더더욱 강도 높은 제재 조치에 직면할 것이고 북한은 결국 견뎌내지 못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레드 라인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도 처음 언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이 ICBM 탄도미사일을 완성하고 거기에 핵탄두를 탑재해서 무기화하는 것을 ‘레드 라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레드 라인’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한국 외교부는 북 핵 고도화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의 17일 정례 기자설명회 설명 내용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 한국 외교부] "대통령님께서는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의 엄중성, 그리고 그 시급성에 대한 심각한 인식에 따라서 이와 같은 언급을 하신 것으로 봅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이 단계에서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을 막아야 한다며 그 점에 대해 국제사회가 함께 인식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사상 유례없는 경제 제재 조치에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거듭 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6·25 한국전쟁으로 인한 위기에서 온 국민이 합심해서 이만큼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웠는데 전쟁으로 그 모든 것을 다시 잃을 순 없다며,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또 북한 도발에 대해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가하더라도 결국은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게 국제적인 합의이고 미국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안보리 제재에 독자 제재까지 더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은 단호한 결의를 보여 북한을 압박하고자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그 것이 반드시 군사적 행동을 실행할 의지를 갖고 하는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그 점에 대해 미국과 충분한 소통과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한국만이 결정할 수 있다며 한국의 동의 없이 누구도 한반도에서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맞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맞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에 대해서 어떤 옵션(선택)을 사용하든 그 모든 옵션에 대해서 사전에 한국과 충분히 협의하고 동의를 받겠다, 그렇게 약속한 바 있습니다. 그 것은 한-미 간 굳은 합의입니다. 그래서 ‘전쟁은 없다’라는 말들을 우리 국민들께선 안심하고 믿으시길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대화 자체가 목적이 될 순 없다며 대화를 위한 여건이 갖춰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화를 위한 여건과 관련해 대화가 좋은 결실을 보리라는 담보가 있어야 한다며 적어도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멈춰야만 대화의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화의 여건이 갖춰지고 남북관계 개선과 북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특사 파견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