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9월 한국 탈북자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만우리 공터에서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하고 핵과 미사일 실험을 규탄하는 대북전단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지난 2015년 9월 한국 탈북자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만우리 공터에서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하고 핵과 미사일 실험을 규탄하는 대북전단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한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의 하나로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방안이 검토 대상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오늘(7일) 기자설명회에서 접경지역에서의 대북 전단 살포는 우발적 충돌 우려 등 불필요한 군사적 긴장을 유발하고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에도 실질적인 위협요소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백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군사경계선 상의 적대행위 금지’ 제의가 있었다며 이 문제를 여러 남북관계 사안들 가운데 하나로 검토했고 유관부처와 협의 아래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