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여성들이 한국 정부의 탈북민 정착지원 센터인 하나원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자료사진)
탈북 여성들이 한국 정부의 탈북민 정착지원 센터인 하나원에서 정착 교육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경찰이 한국에 입국한 뒤 거주지가 불명확한 탈북민 900여 명에 대한 추적, 조사에 나섰습니다. 최근 재입북한 탈북민 임지현 씨에 대한 조사와 연계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경찰청은 최근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한 탈북 여성 임지현 씨의 재입북 여부와 연계해 탈북민의 거주 현황과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경찰청은 거주지가 확인되지 않는 탈북민 현황을 파악하고 만에 하나 이들이 재입북하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한 차원에서 최근 일선 경찰서에 지시를 내렸다고 23일 밝혔습니다. 

경찰 측은 탈북민 임지현 씨가 스스로 재입북 했는지 아니면 북한 당국에 의해 납치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재입북을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는 만큼 이번 기회에 거주 불명 탈북민 현황을 파악해 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거주지가 제대로 파악되고 있지 않은 한국 입국 탈북민은 9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경찰청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녹취: 한국 경찰청 관계자] “(조사 대상은) 거주지에 지금 안 사는 사람들입니다. 거주 불명… 이사했는데 주소지 이전 안 해서 거기 안 사는 것으로 확인되고 그런 식으로 된 분들을 대상으로 소재 확인을 하는 거죠. 어디 계신 건지…”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지난 16일 공개한 영상에는 한국 TV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던 탈북민 임지현 씨, 북한 이름 전혜성 씨가 등장해 한국에서의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 씨를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던 전혜성 씨가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해 울먹이는 모습이다.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 씨를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던 전혜성 씨가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한 모습.

​​

​​

임 씨는 밥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에 사로 잡혀 한국으로 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한국에서 술집 등을 떠돌며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받았다고 비방했습니다. 

또한 종합편성채널과 `국방TV'에도 출연했다며 한국 방송국이 시키는 대로 악랄하게 공화국을 비방하고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은 임 씨의 한국 내 주변인물들을 탐문하고 임 씨의 금융, 통신 기록을 살펴가며 임 씨의 재입북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북한 당국에 의한 납치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임 씨가 살던 서울 강남의 주거지를 포함해 신변을 정리한 흔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임 씨는 탈북민 정착지원 기관인 하나원 퇴소 당시 관심대상으로 분류되지 않았으며 한국사회 적응에 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1년 탈북한 임 씨는 3년 간 중국에서 중국인 남편과 결혼생활을 했으며 2014년 홀로 한국에 왔습니다. 

북한에는 임 씨의 부모가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임 씨는 지난 4월 한국을 출발해 중국을 거쳐 재입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부는 재입북을 한 탈북민도 한국 국민이라며 관계기관과 협조해 탈북민에 대한 신변안전 보호 조치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의 24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백태현 대변인 / 한국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은 우리 국민입니다. 그래서 우리 국민 보호 차원에서 저희가 다른 억류자와 마찬가지로 보호 조치는 계속해 나가겠습니다.”

통일부는 임 씨가 어떤 경로와 과정을 거쳐 다시 북한으로 갔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