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13일 미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석방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웜비어 씨는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지 일주일 만에 숨졌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13일 미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의 석방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웜비어 씨는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지 일주일 만에 숨졌다.

미국 국무부가 미국인의 북한여행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핵심 이유는 “심각한 체포 위험”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미국인들의 북한여행을 전면 금지하는 ‘지리적 여행 규제’를 승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의 법 집행체계에서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 우려가 증가하고 있어” 틸러슨 장관이 이 조치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조치는 다음주 관보에 게재되고 이후 30일 뒤인 다음달 말부터 발효된다고 말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 조치가 발효되면 미국 여권은 더 이상 북한여행에 유효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확실한 인도적 혹은 다른 목적으로 북한을 방문하려는 개인은 국무부에 신청해 기한이 제한된 특별여권을 발급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전문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와 고려여행사는 이날 인터넷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 정부로부터 오는 27일 미국인들의 북한여행 금지 명령을 발표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는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 상태로 풀려난 뒤 일주일 만에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 사건이 핵심 이유로 풀이됩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지난달 정례브리핑에서 웜비어 씨 사망 사건을 계기로 북한여행 금지 방안을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혔었습니다.

미 전문가들도 북한여행에 대한 경고는 웜비어 씨 사망 사건으로 충분하다며 국무부가 바른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21일 ‘VOA’에, 북한 정권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미국 정부로부터 얻기 위해 “ 미국 시민들을 구금하고 정치적 인질로 삼아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와일더 전 선임보좌관] “North Korea target U.S. citizens for detention and then uses them as political hostages to gain..”

와일더 전 선임보좌관은 북한 정권이 이런 행태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는 한 여행 금지 조치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대서양위원회의 로버트 매팅 선임연구원도 “민간교류의 원칙은 계속 유지돼야 하지만 북한 정권의 반복된 행태는 분명히 이번 금지 조치를 정당화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정부가 외국인 여행객 통계를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얼마나 많은 미국인이 북한을 방문하는지는 불확실합니다.

하지만 북한전문 여행사들은 해마다 미국인 800~1천 명이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북한전문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는 21일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미국 정부가 오는 27일 자국민들의 북한여행 금지 명령을 발표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이 명령은 30일 후 발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공고문 캡처.
북한전문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는 21일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미국 정부가 오는 27일 자국민들의 북한여행 금지 명령을 발표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이 명령은 30일 후 발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공고문 캡처.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