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으로부터 압수한 외교행낭을 북한 측에 반환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19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달 16일 미 세관국경보호국이 북한 국적자 3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행낭(package)은 지난 17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로 돌려보내졌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유엔 소재국인 미국은 유엔본부 협정에 대한 책임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는 뉴욕에서 열린 장애인권리협약(CRPD) 회의에 참석한 뒤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려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외무성은 18일 미국 당국이 외교행낭을 반환하고 공식 사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