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가 9년째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했습니다. 국무부는 'VOA'에 여러 출처로부터 북한에 대한 모든 가용한 정보를 지속해서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19일 발표한 연례 테러보고서에서 이란과 수단, 시리아 등 3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습니다. 

하지만 미 하원이 지난 4월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법안’을 통과시켜 관심을 끌었던 북한은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에 지정됐지만 2008년 미-북 간 핵 검증 합의에 따라 명단에서 빠졌습니다. 

하원은 앞서 지난 1월 발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 암살 사건 등 여러 이유를 들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재지정하는 법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켰었습니다.

국무부는 올해 보고서에서 예년처럼 북한이 미국의 대테러 척결 노력에 협력하지 않고 있고 일본과 합의한 일본인 납북자 조사 결과를 일본 정부에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해 6월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하고 미국의 금융 체계 보호를 위한 추가 조치를 발표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대변인은 19일‘VOA’에 “법적 측면에서 어떤 나라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국무장관이 그 나라 정부의 반복적인 국제 테러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북한이 계속 제외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최종 결정은 해당 국가가 테러지원국 지정의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가름할 모든 가용 증거를 자세히 검토한 뒤 이뤄진다”고 말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북한과 관련해 여러 출처로부터 모든 가용한 정보를 지속해서 검토하고 있다”며 이런 검토는 계속 진행 중이라는 과거의 설명을 반복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정보는 전체적으로 평가되며, 신뢰할 수 있고 검증과 확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원이 법안에서 지적한 김정남 씨 암살은 시점이 올해 1월에 발생했기 때문에 보고서에서 제외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국무부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테러공격 건수가 전년보다 9%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테러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 수도 13% 줄었습니다. 

국무부는 이런 결과가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예멘에서 테러 공격 횟수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총 104개 국가에서 테러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체 테러의 절반 이상인 55%가 이라크와 아프간,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 등 5개 나라에서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