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미국과 한국이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한국 정부의 대북 군사회담 제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관련 질문과 관련해선, 한국 정부에 질문하길 바란다며 직접적인 답변은 피했습니다. 

다만 노어트 대변인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멋진 만남을 가졌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한국은 미국의 중요한 파트너이며, 계속해서 그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한 두 나라가 특히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북한의 활동과 관련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양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한반도에서 보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