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미얀마를 방문 중입니다. 윤 특별대표는 미얀마 당국에 북한과의 협력 중단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조셉 윤 특별대표의 미얀마 방문이 대북 압박 캠페인의 일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윤 특별대표가 17일과 18일 이틀 간 미얀마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은 세계 각국과 협력해 북한의 외교적, 재정적 고립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이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불법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반대하는 데 있어 단결돼 있음을 북한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언론들은 최근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윤 특별대표가 미얀마로 이동해 북한과의 군사협력 중단 등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특별대표는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과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는 오랜 기간 북한과 군사협력 문제를 지적 받아왔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3년 미 재무부는 미얀마 군 관계자 2명과 기관 2곳을 북한과의 불법 무기 거래 혐의로 제재했습니다. 미얀마 국방산업 분야에서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이들이 당시 군 무기 프로그램에 필요한 물품을 북한으로부터 수입했다는 의혹 때문이었습니다. 

미얀마는 북한의 위장회사가 일본 등지에서 미사일용 부품을 구매할 때, 이를 중간에서 대행한 사실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산하 전문가패널에 지적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 2012년에는 일본으로부터 미사일용 관측기구를 만들 수 있는 기계를 사들이는 데 미얀마 회사가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같은 해 북한이 제 3국에 수출하려다 일본 정부에 압류된 합금 막대기 5개는 최종 목적지가 미얀마로 밝혀졌습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이 물품이 우라늄 농축에 필요한 원심분리기 제조에 쓰일 수 있다고 설명했었습니다.

2011년에는 북한 미사일 부품 등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미얀마로 향하다 북한으로 회항한 사건도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미얀마는 매년 발행되는 전문가패널의 보고서는 물론, 각종 언론에 북한과의 군사협력 문제로 자주 등장했습니다.

미얀마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해야 하는 이행보고서를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내지 않는 등 국제사회 대북 제재 이행에도 소극적입니다.

미얀마는 지난 1983년 북한이 자국에서 전두환 당시 한국 대통령을 노린 테러 사건을 일으키자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했었습니다. 그러나 2007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재개한 이후,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에서는 미얀마에서 군사정권의 독재통치가 최근 막을 내리면서 북한과의 관계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미얀마 외무부의 초 제야 사무차관은 ‘로이터’ 통신에 미국 정부는 윤 특별대표가 어떤 문제를 논의할 지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윤 특별대표가 미국의 대북정책을 맡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얀마 사이에는 통상적인 관계만 있을 뿐, 군과 군 사이에는 관계가 없는 상태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