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7일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 백악관이 한국 정부의 대북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회담 제안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사실상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반면 중국 정부는 대화제의를 반겼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에 입장을 문의하라.”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회담 제안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녹취: 스파이서 대변인] “Well, obviously those comments came ou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I would refer you back to them.”

회담 제의 언급은 분명 한국에서 나왔으니 한국 정부에 물어보라는 겁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북한과 대화를 위해) 충족돼야 할 모든 형태의 조건들이 우리가 현재 있는 곳에서 명백히 멀리 떨어져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짤막하게 말했습니다. 

[녹취: 스파이서 대변인] “I think the President has made clear in the past with respect that any type of conditions that would have to be met are clearly far away from where we are now.

백악관의 이런 반응은 문재인 정부의 남북대화 제의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불편한 속내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 정부에 정통한 한 소식통도 17일 ‘VOA’에 한국의 남북대화 제의에 대해 “시기 등에 대해 서로(미-한)기류가 다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과 게리 로스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대변인 역시 이날 ‘VOA’에 “한국정부에 문의하라”며 한국의 남북 대화제의에 냉랭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대화가 아닌 압박을 강화해야 할 때라며 한국 정부의 움직임에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17일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최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언급하며 이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마루야마 대변인은 북한의 ICBM 발사로 상황이 “새로운 단계’에 봉착했다며, “진지한 대화를 위해 압박을 강화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대화의 시기가 아니라 압박의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마루야마 대변인은 또 일본이 석유 등 새로운 대북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며 “어떤 제재가 가장 성공적인지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한국의 남북회담 제의가 정세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반겼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한이 대화를 통해 상호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양측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의 남북회담 제의가 “한반도 정세 완화에 도움이 되고 지역 평화와 안전을 추진하는 데 유리”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17일 군사분계선(MDL) 일대의 적대 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당국 간 군사회담과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