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 씨를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던 전혜성 씨가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해 울먹이는 모습이다.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 씨를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던 전혜성 씨가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해 울먹이는 모습이다.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서 텔레비전에 출연했던 여성이 북한의 선전매체에 등장해 한국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어제(16일) 자신을 전혜성이라고 밝히고 지난 2014년 1월 탈북했다가 지난 6월 다시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밝힌 여성이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전 씨는 이 영상에서 한국의 종합편성 채널 TV 프로그램에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한 적이 있으며 자신은 방송사가 시키는 대로 북한사회를 비방하고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 씨는 또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갖고 한국으로 갔지만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 다녔고 돈으로 좌우되는 한국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해당 인물의 재입북 여부와 입북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