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과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7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북한 인권 상황 등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과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7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북한 인권 상황 등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오늘(17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만나 북한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인권 상황은 한국 정부로서도 큰 우려사항이라고 밝혔고 이에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며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의 이번 한국 방문은 올해 유엔총회에 제출할 예정인 북한인권 관련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