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이 연기 속에서 치솟고 있다.
북한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급 사거리를 가진 미사일을 보유했지만,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은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지만 임박한 징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사거리를 가진 탄도미사일이라고 잠정 평가했습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1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원회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이 밝혔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북한 미사일이 지난 5월14일 발사에 성공한 KN-17을 개량한 것이며 엔진의 경우 1단은 KN-17을, 2단은 동창리에서 시험한 소형엔진을 장착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그러나 북한이 ICBM의 핵심 기술인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이번 시험발사에서 내열특성을 확인했다고 주장했지만 여러 정황으로 미뤄 신뢰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겁니다.

서훈 한국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서훈 한국 국가정보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이완영 의원의 전언 내용입니다.

[녹취: 이완영 의원 /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아직 (북한의 미사일의 대기권)재진입 성공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고 시험시설을 보유하고 있지 않는 점에서 기술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인다고 (국정원은) 평가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이와 함께 유도장치를 통해 목표물에 정확히 명중시키는 종말유도 기술 또한 재진입 기술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에서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발사가 연구개발 단계의 고정형 발사대를 이용한 점으로 미뤄 초기 수준의 비행실험으로 평가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또 풍계리 핵실험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하지만 현재 임박한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과 관련해선 미국이 독자 제재를 검토할 것으로 보이고,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 제재에 동참하면서 대화를 주장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국제사회의 대북 기피 분위기에 따라 북한의 상반기 외교활동이 17개국을 상대로 33회에 그치면서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가별로도 중국이 5회, 러시아 4회, 태국 3회 순으로 전통 우방과 명맥을 잇는 수준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북한 내부 동향과 관련해선 평양에서의 불법 거주가 늘어남에 따라 북한 당국이 단속에 나서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이완영 의원의 전언 내용입니다.

[녹취: 이완영 의원 /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최근 북한에서 평양 거주를 선호하는 심리와 시장 확산, 그리고 돈벌이 목적 뇌물을 주고 받고, 불법 거주를 묵인하는 단속기관의 부패가 어우러져 평양에 불법거주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은 신분 재조사를 벌여 불법 거주자와 전과자, 지방 출신자, 무직자들을 적발해 지방으로 이주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내각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건상에 장준상 보건성 부상을, 외무성 부상에 허용복 외무성 아프리카·아랍·라틴아메리카 국장을 각각 임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