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방문을 마친 외국인들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베이징으로 향하는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 셔틀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을 방문을 마친 외국인들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베이징으로 향하는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 셔틀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정부가 자국민들에게 모든 북한여행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북한을 둘러싼 긴장 고조와 불확실성 등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프랑스 외무부가 7일 자국민들의 모든 북한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여행주의보를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북한을 둘러싼 현재의 긴장 수준과 불확실성, 예측불가능성을 이유로 들면서, 이에 따라 긴급한 이유를 제외한 다른 모든 여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북한 정권의 억압적 성격과 인권과 자유에 대한 존중 결여, 계속되는 탄도미사일과 핵 실험, 국제사회를 향한 도발적 태도가 불확실성과 예측불가능한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에서는 많은 경우 기본권이 존중되지 않는다면서, 외국인 등에 대한 자의적 구금이 주기적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심각한 범죄는 수감으로 이어지거나 심지어 처형될 수도 있고, 수감시설은 매우 열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긴급한 이유로 북한에 가야만 하는 자국민들은 극도로 주의하고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통상 북한에 단파라디오 같은 음향기기와휴대전화와 컴퓨터 같은 통신기기를 갖고 들어가는 것이 금지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서적과 잡지, 녹음 테이프와 영상 테이프, 문서 등을 압수할 수도 있다며, 특히 한국어로 작성된 문서를 북한에 반입하는 것은 금지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북한의 보건체계는 결함이 많고, 의료장비와 기본적인 의약품 등도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