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북한 주민 5명이 소형 선박을 타고 동해, 일본명 일본해의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망명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지난 1일 오후 북한 소형 선박 1척이 강릉 동북방 먼 해상에서 발견돼 해경 함정이 남쪽으로 유도했다며 배에 탄 북한 주민들은 모두 망명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3일에도 50대 아버지와 20대 아들이 북한 선박에 탄 채 동해에서 구조된 뒤 망명 의사를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덕행 대변인은 오늘(3일) 기자설명회에서 최근 휴전선이라든지 선박을 이용한 탈북 사례가 몇 건 있었다며 이런 현상이 전반적 추세인지 여부에 대해선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