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3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하고 40여 분 간 환담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제재와 압박을 해 나가되 대화를 병행하기로 했다며 지금은 북한이 대화의 문으로 들어설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국민의 지지가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국민여론이 있으면 못할 일이 없다는 링컨 대통령의 말을 언급하며 많은 한국 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성공을 기원하는 만큼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여야를 떠나 미-한 동맹에 대해 초당적, 전폭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미국민의 지지가 있는 만큼 미-한 관계는 굳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한 언론사 주최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2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 등 가족과 함께 서울을 방문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중 한국을 네 차례 방문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