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8일 미국 워싱턴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한 비즈니스 서밋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8일 미국 워싱턴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한 비즈니스 서밋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가 해결되면 북한에 투자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방미 첫 날인 어제 (28일) 미국상공회의소에서 행한 연설에서, 견고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북 핵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해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새로운 성장출구로 북한을 생각하고 있지만 한반도의 평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구상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고 더 나아가 북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어제 방미 첫 일정으로 장진호 전투 기념비가 있는 버지니아주 콴티코의 국립 해병대박물관을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장진호 용사들이 없었다면, 흥남철수작전의 성공이 없었다면, 자신의 삶은 시작되지 못했을 것이고 오늘의 자신도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미 이틀째인 오늘(29일), 미 의회 상하원 지도자들을 만나고 저녁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