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소신을 밝히고 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소신을 밝히고 있다.

한국 문재인 정부의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된 조명균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렸습니다. 조 후보자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는 필요하지만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지금 상황에서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북 핵 문제와 관련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북 핵 문제는 한국에 절박한 생존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되고 있다며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는 단호히 대처하되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북 핵 문제 해결도 병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South Korean unification … Acts1 SMH 6/29/17> [녹취: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북 핵 문제는 우리에게 절박한 생존의 문제입니다.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해법이 필요합니다.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남북관계를 통한 북 핵 문제 해결을 병행하겠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어 북 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된다면 대북 특사 파견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특사 파견과 관련해 구체적인 문제는 남북관계 등 상황을 보면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북 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 남북관계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된다면 현 정부 임기 내에 남북정상회담도 추진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와 관련해 재개하는 방향으로 가야 하지만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훼손하지 않는 수준으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포기 의지를 확실히 보여야 재개를 적극 검토할 수 있다며 북한이 도발을 지속한다면 재개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South Korean unification … Acts2 SMH 6/29/17> [녹취: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재개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해서는 어쨌든 북 핵 문제가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재개가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있습니다. 제재와 압박을 통해서 북한이 대화에 나오도록, 북 핵 포기 쪽으로 가도록 의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조 후보자는 이어 한국 정부가 문제 해결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안을 조속히 만들어서 관련국가와 긴밀히 협력하고 설득시켜야 한다며 그것을 토대로 남북대화를 추진하고 설득하는 선순환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남북 간 비밀접촉도 중단돼 있는 것으로 안다며 남북대화 재개 측면에서 미-북 접촉과 비슷한 방식의 대화를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과거의 감동이 평창올림픽에서 재연되길 희망하지만 고려해야 할 요소들도 있다며 면밀히 살펴가면서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아울러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은 한국에게 이중적인 존재라며, 북한은 한국 안보에 대한 직접적 위협인 동시에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대화와 협력의 대상이라고 답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