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26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전직 주미대사 간담회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26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전직 주미대사 간담회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는 29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우의와 신뢰를 쌓고, 이를 토대로 미-한 동맹을 탄탄히 하고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직 주미 한국대사 초청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이른 시일 내 만나자는 초청에 따라 조금 이르게 정상회담을 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두 정상이 구체적인 현안을 논의하기보다 동맹의 의미와 중요성을 부각하는 방향으로 큰 틀의 공조를 발전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북 핵과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주요 사안에 대한 양국의 공감대가 마련되기를 기대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