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서부전선 최전방 도라산 관측소 앞에 한국 군이 철책을 점검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반도 서부전선 최전방 도라산 관측소 앞에 한국 군이 철책을 점검하고 있다. (자료사진)

최근 북한군 병사들의 한국 귀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오후 9시 30분쯤 강원도 지역 최전방 중부전선에서 북한군 병사(하전사) 1명이 한국군 GP(소초)로 귀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합참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한국으로 온 동기와 과정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부전선에서는 열흘 전인 지난 13일에도 북한군 병사 1명이 한국으로 귀순했었습니다.

한국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들은 한국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통해 외부 정보를 접한 뒤 북한 체제의 거짓 선전을 깨닫고 한국의 체제 우월성 등을 동경해 귀순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구타 등 열악한 북한 병영 환경도 귀순에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지난 13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도 대북 확성기 방송을 들어 귀순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지난 18일에는 북한 주민 1명이 김포반도 북단 한강 하구 지역에서 부유물을 이용해 귀순했었고 이달 초에는 동해에서 목선을 타다 표류한 주민 4명 가운데 2명이 귀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