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한국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인 현무2 미사일이 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23일 한국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인 현무2 미사일이 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23일) 한국 군이 개발 중인 현무2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습니다. 도발을 그치지 않고 있는 북한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행보였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3일 오전 충남 태안군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한국 군이 개발 중인 현무-2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장면을 참관했습니다.

이 시험발사는 당초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참관 아래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방문을 결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무-2 발사시험을 참관한 뒤 자신이 대화주의자이지만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을 때 가능하며 포용정책도 북한을 압도할 안보 능력이 있을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3일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을 방문, 탄도미사일 '현무2' 발사가 성공한 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3일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을 방문, 탄도미사일 '현무2' 발사가 성공한 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

한국의 국방과학연구소가 시험발사한 현무-2 탄도미사일은 고도화·현실화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무력화할 한국 군의 `킬 체인' 핵심 무기체계로, 발사된 미사일은 예정된 사거리를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이어도 북방 60km 지점에 정확히 낙하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행보는 다음주 미-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엄중한 경고인 동시에 미-한 동맹체제를 바탕으로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현 대변인 /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의 국방과학연구소 방문 목적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는 데 있습니다.”

현무-2는 최대 사거리 800km의 지대지 미사일로 경북 포항에서 발사해도 연변 핵시설과 풍계리 핵실험장,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등 북한의 주요 군사시설들을 정밀타격할 수 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현무-2는 앞으로 두 차례 시험발사 이후 올해 안에 실전배치될 예정입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입니다.

[녹취: 임을출 교수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튼튼한 안보를 기초로 대화를 추구하겠다는 그런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결국은 튼튼한 안보에 기초한 남북대화 또는 대북정책을 추진하려는 그런 의지를 보여주는 게 아닌가 그렇게 보여집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와는 별도로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을 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확고한 미-한 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한 한국과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며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대화의 필요성도 제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스스로가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두겠다며 많은 어려움과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대화와 협력을 통해 만드는 평화라야 온전하고 지속가능한 평화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29일과 30일로 예정된 미-한 정상회담에 대해선, 미-한 동맹 강화와 북 핵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겠다며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더 단단하게 맺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