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오른쪽)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22일 전화 통화를 갖고 다음주 열릴 미한 정상회담에 대해 협의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오른쪽)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22일 전화 통화를 갖고 다음주 열릴 미한 정상회담에 대해 협의했다.

미-한 외교장관이 22일 전화 통화를 갖고 다음 주 열릴 두 나라의 정상회담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언론들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25분간 통화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환경영향평가는 배치 중단이 아닌 민주적 절차와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내부 절차라고 설명했다고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에 대해 틸러슨 장관이 “한국 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핵 문제에 대해 미국이 하고 있는 것은 평화적인 압박 캠페인으로 미국은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미-한 정상회담 전 회동을 갖기로 하고 참모들을 통해 일정을 조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다음 주 29일~30일 워싱턴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