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있는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21일 강경화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통화하고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통화하고 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장관이 오늘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간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두 장관이 북한 문제와 과거사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도발에 대해 “한-일, 한-미-일 공조 하에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외무상도 통화 후 기자들에게 강 장관과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양자, 미-한-일 3국 동맹을 강화해 압박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또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두 이웃나라가 긴밀히 소통하며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그러나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와 독도, 일본명 다케시마 영유권 문제에 대해서는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습니다.

강 장관은 특히 일본 문부과학성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21일) 브리핑에서 일본 군 위안부 문제는 재작년 두 나라 간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