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미국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혼수 상태에 빠진 사실을 숨기려 한 것은 가혹한 조치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과 미국의 대북 관여정책은 배치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0일 미국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인권을 아직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은 대단히 개탄스런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혼수 상태로 미국에 돌아온 지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와 관련해, 웜비어 씨가 혼수 상태에 빠졌다면 그 즉시 가족에게 그 사실을 알려서 최상의 치료를 받게 할 책임이 북한에 있었지만, 북한은 석방 때까지 그 사실을 숨겨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점도 인권에 반하는 아주 가혹한 조치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북정책에 대해, 자신이 이야기하는 북한에 대한 관여는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 최대한 압박하고 여건이 조성하면 관여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여와 매우 비슷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도발을 계속하는 한 그 도발을 멈추기 위해서,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북한 핵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서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온다면 북한을 도울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북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건이 갖춰진다면 여전히 좋은 생각이라고 본다며, 트러프 대통령도 조건이 갖춰진다면 (김 위원장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 핵 문제 해결 과정에서 한국이 보다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지난 날의 경험을 되돌아보면, 한국이 보다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때 남북관계도 훨씬 평화로웠고 미국과 북한 관계도 긴장이 적었다는 겁니다. 

북 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선 시급한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해 더 이상의 추가 도발과 기술적 진전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1단계 동결, 2단계 완전한 핵 폐기라는 접근법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리적이지 않은 지도자로, 위험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현실적으로 북한을 통치하고 있고 북한의 핵 폐기에 대해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제재와 압박과 함께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내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핵과 미사일로 체제를 지킬 수 있다는 생각은 오판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북한이 지금이라도 핵을 포기하고 나선다면, 오히려 북한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고, 북한의 발전을 도울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비록 앞 정권에서 이뤄진 것이지만 결코 가볍게 보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며, 환경영향평가가 사드 배치 합의의 취소나 철회를 의도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에 어느 정도 진전을 보인 후에나 가능한 문제라며, 지금처럼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높여나가는 단계에서는 논의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