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한국의 새 외교장관과 신뢰 구축을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오늘(20일) 기자들에게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나라라며, 최근 임명된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신뢰관계 구축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관계 안정이 지역은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정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반드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박근혜 전 정부 때 두 나라가 체결한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일부 문구는 군사적 합의에나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며 합의를 강하게 비판했었습니다.

미국 정부는 동맹인 한국과 일본 정부 모두 과거사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던 과거에서 벗어나 3각 동맹 강화 등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