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청사.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핵 문제가 미국과의 문제로 한국은 빠지라’고 한 북한 측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오늘(19일) 기자설명회에서 북 핵 6자회담에 6개국이 참가하고 있는 데서 알 수 있듯이 북 핵 문제는 미-북 간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문제이며 한국이 당사자임이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와 함께 북한은 미사일과 핵실험 등의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한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북한이 논할 문제며 한국이 관여할 일이 아니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