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 재개 문제와 관련해 북한 핵 문제 진전 여하에 따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이덕행 대변인은 오늘(14일) 기자설명회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발언과 관련해,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재개해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게 정부의 목표이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어제(13일) 청와대의 장관 지명 발표가 있은 뒤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이 재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