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혼수상태로 북한에서 석방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런컨 공항에 도착해 미군 군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웜비어 씨로 보이는 남성(푸른색 상의)이 군용기에서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를 태운 미군 군용기가 13일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런컨 공항에 도착했다. 웜비어 씨로 보이는 남성(푸른색 상의)이 군용기에서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북한에 17개월 간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의식불명 상태에서 석방돼 어제 (13일)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웜비어 씨는 북한에서 미 군용기 편으로 어제 밤 신시내티 주 오하이오에 도착한 뒤 곧바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웜비어 씨 부모는 아들이 1년 넘게 혼수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미 버지니아주립대학 학생으로 관광차 북한을 방문했던 웜비어 씨는 지난해 1월 2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출국하려다 호텔에서 선전물을 훔친 혐의로 억류된 뒤 그 해 3월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가족들은 웜비어 씨가 지난해 재판이 끝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수면제를 복용한 뒤 의식불명 상태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자체 규정을 이유로 웜비어 씨의 상태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