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오늘(13일) 인도적 지원을 위한 대북 접촉 3건을 추가로 승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나눔인터내셔널’과 ‘남북함께살기운동’, 그리고 ‘국제푸른나무’ 등 인도주의 지원단체의 대북 접촉 신청 3건을 승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번 승인이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는 대북 제재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한다는 한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추가 승인은 북한이 지난 5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요청을 거부한 뒤 8일 만에 다시 이뤄진 것으로 이로써 한국 정부가 승인한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 승인은 모두 18건으로 늘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