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특사인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와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특사인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와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가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 그리고 한국의 생존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북 핵 폐기를 위해 더 강한 압박과 제재가 필요하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말에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12일) 청와대에서 아베 총리의 특사인 니카이 자민당 간사장 일행을 만나 북 핵 상황 전개에 대해 미국, 일본과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압박과 제재만으로는 안 되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야 핵 폐기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함께 도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