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간 미-한 정상회담이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워싱턴에서 열립니다. 북한 핵 문제 대응 방안이 핵심 현안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김영권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백악관은 13일 보도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에서 오는 29일과 30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철통 같은 미-한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두 정상이 경제와 범세계적 사안들에 대한 협력 증진과 두 나라 우호관계를 심화하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점증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 등 북한 관련 사안들에 대해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청와대도 별도의 발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부터 7월1일까지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문 대통령은 29일부터 이틀간 백악관에서 환영만찬과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 등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식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미 동맹을 한층 더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향과 북 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 경제협력과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대해 논의합니다.

문 대통령은 또 3박5일에 걸친 방미 기간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 주요 인사들과 별도의 일정을 갖는 한편 미 의회와 학계, 경제계 관련 행사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양국 새 정부 출범 이후 한 차원 높은 한-미 관계 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일 뿐만 아니라 한-미 간 굳건한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기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번 방미를 통해 두 정상 간 개인적 신뢰와 유대 관계를 강화함은 물론이고 한-미 동맹을 더욱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 확고한 대북 공조를 포함해 양국 간 포괄적 협력의 기반을 굳건히 하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