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 브라운리 뉴질랜드 외교장관.
제리 브라운리 뉴질랜드 외교장관.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08년부터 북한에 미화 15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잇단 도발에 따른 우려 때문에 지난해 이 같은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지난 2008년부터 2016년 사이 북한에 뉴질랜드 달러화로 21만5천 달러, 미화 15만 5천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대북 지원과 관련한 정보공개를 요청한 뉴질랜드 민간단체 ‘납세자조합 (Taxpayers’ Union)’에 최근 보낸 답변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단체가 공개한 정부 답변서에 따르면, 지원 건수는 총 15건으로, 북한 고아 지원 사업과 식량 가공장비 구입, 식수 공급과 위생 사업, 트랙터와 트레일러 구입, 직업훈련시설 건설 등이 포함됐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답변서에서 서울주재 뉴질랜드대사관이 자체 기금을 통해 미화로 연간 약 2만2천 달러 정도를 북한에 지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원금은 식량 공급과 위생 사업 등 분야에서 활동하는 뉴질랜드를 포함한 외국의 비정부기구에 제공됐다고 뉴질랜드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정부에 직접 전달된 지원금은 없었으며, 대사관 기금 제공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위배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이 같은 지원이 지난해 중단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지에서 발행되는 ‘뉴질랜드 헤럴드’ 신문은 11일 제리 브라운리 외교장관이 성명을 통해, 지난해 두 차례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한 우려 때문에 대북 지원을 중단한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