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강원도 전방 지역 야산에서 9일 북한군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발견됐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 비행체가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발견됐던 북한 소형 무인기와 크기, 형태 등이 유사하다.
지난 9일 한국 강원도 전방 지역 야산에서 북한군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발견됐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 비행체가 지난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발견됐던 북한 소형 무인기와 크기, 형태 등이 유사하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에서 북한의 무인 비행체가 발견되면서 약 3백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무인 비행체에 다시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유엔은 북한의 무인 비행체 유통에 중국인 등이 핵심 역할을 했다며, 북한 향발 화물에 대한 검색 의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은 올해 3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무인 비행체 제작에 중국 기업 등이 관여한 정황을 구체적으로 지적했습니다. 

먼저 보고서는 지난 2014년 한국 백령도에 추락한 비행체에 대한 조사 결과 이 기종의 이름이 ‘UV-10’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보고서는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마이크로플라이 엔지니어링 앤 테크놀로지’ 사를 제조사로 지목하고, 또 다른 베이징 소재 회사인 ‘레드차이나 지오시스템’ 사가 이를 넘겨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이들 무인 비행체는 자오더웬이란 인물의 손에 들어갔으며, 이어 중국계 이름을 쓰는 주종시안이란 사람이 자오더웬에게 총 7대를 구매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전문가 패널은 총 7대의 ‘UV-10’이 북한에 판매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9일 한국 강원도 야산에서 발견된 소형 비행체가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발견됐던 북한 소형 무인기와 크기와 형태 등이 유사하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 패널이 조사를 진행한 북한의 무인 비행체가 백령도에서 수거한 ‘UV-10’인 점으로 미뤄볼 때, 이번에 발견된 기종도 당시와 같은 ‘UV-10’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중국 측에 이들 ‘UV-10’ 비행체들이 북한으로 옮겨간 과정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중국 중간업자에 의존하고, 현금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상업용품을 군사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안보리 회원국들에 대북 제재 결의 2270호에 명시된 것처럼 북한을 출발하거나 도착하는 모든 화물에 대한 검색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최근 몇 년 간 자체 보고서에 북한의 무인 비행체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보고서는 비행체를 만드는 데 미국과 중국, 캐나다, 일본, 스위스 등의 부품이 사용됐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들 해외 부품이 중국으로 판매된 뒤 최종 조립 과정을 거쳐 북한으로 유입됐다는 겁니다.

특히 무인 비행체에 사용된 자동제어장치의 경우 최종 구매자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재수출 혹은 재판매 금지 규정이 있지만, 잘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선 보고서들은 또 유엔 회원국들의 조사를 토대로 북한이 정찰과 전투 목적으로 다양한 종류의 무인 비행체 약 3백 대를 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아울러 북한 정찰총국이 정찰 목적의 무인 비행체 조달과 생산, 운용에 관여하고 있으며, 전투용 무인 비행체를 개발하려 하고 있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